‘신인류의 백분토론’, 무대에 불어닥친 인포테인먼트 열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공연 장면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공연 장면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주)창작하는 공간

최근 방송가에는 ‘지식’ 열풍이 거세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보가 있는 콘텐츠를 소비하고 싶은 시청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하 알쓸신잡), ‘인포테인먼트’ 형태의 예능 프로그램까지 등장했다.

‘알쓸신잡’은 이 같은 인포테인먼트의 방점을 찍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그램 제목에서 느낄 수 있듯 첫 회부터 ‘아버지의 성을 따르는 건 생물학적 근거가 없다’, ’53년간 이순신 장군의 폐에 들어갔던 공기분자가 얼마쯤 우리 숨 안에 들어올까’처럼 난데없는 주제와 각종 지식을 둘러싸고,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자 작가 유시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소설가 김영하, 뇌과학자 정재승 등이 다채로운 대화를 펼쳐냄으로써 기존 예능프로그램과 차별화된 재미를 안겼다.

방송가에 부는 인포테인먼트 열풍이 연극 무대로도 이어지고 있다. ‘창조론VS진화론’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는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이 그것이다. 관객들로부터 방대한 지식의 향연으로 이끄는 것은 물론 리얼한 토론현장에 온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TV 예능프로그램과는 또 다른 매력이다.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선정작’으로, 실제로 한 방송의 백분토론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또 ‘인류의 기원에 대한 질문, 즉 창조론과 진화론 중 어느 쪽이 타당한가?’라는 주제로 각계의 인사들이 각각 창조론과 진화론으로 나뉘어 100분간 열띤 토론을 펼쳤으며, 무대 가운데 사회자를 중심으로 패널로 출연하는 배우들이 서로 마주보게 착석할 뿐만 아니라 75인치 모니터 5대에 실시간으로 자료화면과 패널을 송출하는 영상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난 공연에서 전석 매진과 함께 평균 객석점유율 102%를 기록하는 등 대학로의 새로운 흥행 열풍을 이끌어내며 믿고 보는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 작품은 일반 대중에게 다소 어렵고 묵직하게 생각할 수 있는 ‘창조론VS진화론’이란 주제를 소재로, 실제 TV방송보다 더 리얼하게 구현한 무대에서 유익하면서도 치열한 토론을 100분 동안 풀어 나간다. 공연시작 5분전, 관객은 TV토론방송 스튜디오에 온 방청객처럼 객석에 앉아 있고, 출연배우들은 마치 선수입장을 하듯 한 명씩 차례로 스튜디오로 들어와 생방송을 앞둔 패널로서 토론을 준비한다.

공연이 진행될수록 탁구공처럼 오가는 주장과 방대한 과학·종교 지식이 쏟아지는 것은 물론 ‘창조론’과 ‘진화론’ 양측의 의견이 팽팽하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관객들은 그 어떤 책과 강의보다 더 집중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처럼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작품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다소 난해할 수 있지만, 그 안에서 관객들로 하여금 평소에 생각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지식들을 접하는 시간을 갖게 해 신선하면서도 차별성 있는 작품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오는 7월 9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