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김옥빈이 만드는 새로운 패러다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악녀' 김옥빈

‘악녀’ 김옥빈

2009년 ‘박쥐’에 이어 2017년 ‘악녀’로 두 번째 칸 입성의 쾌거를 이룬 배우 김옥빈이 킬러 ‘숙희’로 돌아왔다.

‘악녀’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해외 언론을 비롯해, 평단의 뜨거운 호평이 이어져 어느 때보다 큰 기대감을 선사하고 있다.

극중 김옥빈은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로 분해 자신을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선다. 기존 국내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여배우 원톱 액션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 김옥빈은 이 기대에 정확히 부응했다.

김옥빈은 영화 시작과 동시에 현란한 액션 장면을 펼쳐 보인다. 스크린에 불이 들어오자마자 타이틀도 올리지 않은 채 혼자서 다수의 장정을 거침없이 쓰러트리며 숨 돌릴 겨를 없이 이야기 속으로 빠져든다.

특히 김옥빈은 무서운 속도로 달리는 차량 위에 직접 매달리고, 오토바이 추격신으로 긴장감을 높이는가 하면 자신의 키만한 장검을 거침없이 휘두르면서 날 선 액션을 몸소 선보인다. 거칠고 독하고 살벌한 액션 본능은 관객들을 압도한다.

실제로 김옥빈은 이번 작품을 위해 3개월 동안 액션 스쿨에 매일 같이 출근 도장을 찍는 등 입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고 그 결과 영화를 찍은 70회차 중 김옥빈은 61회차의 액션을 직접 소화해내며 한국적 액션 판타지의 신세계를 열었다.

한편 김옥빈 주연의 ‘악녀’는 오늘(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