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박해진, 최후의 반격 나선다 “충격적 결말 펼쳐진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사진=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맨투맨’ 박해진이 최후의 반격에 나선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측은 8일 고스트 요원 김설우(박해진)의 최후의 반격을 예고하는 스틸컷들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어딘가를 둘러보는 매서운 눈빛의 설우, 빨갛게 충혈된 눈으로 깊은 슬픔을 억누르고 있는 듯한 설우, 국정원장(강신일)의 뒤에서 서늘하게 서 있는 설우, 누군가를 노리는 듯 저격 자세를 취하고 있는 설우 등 심상찮은 모습으로 흑화된 설우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방송에서는 모든 작전의 시초가 된 고스트 요원 ‘Y’를 밀고하고 죽음에 이르게 한 내부의 배신자 ‘두더지’가 국정원장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이에 대한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설우의 팅커벨과도 같았던 조력자 이동현(정만식) 검사가 덤프트럭에 치여 생사여부를 알 수 없게 된 폭풍 전개가 이어지며 2차 충격을 안긴 바 있다.

15회에서는 팅커벨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위기 속에 끝내 폭풍 오열하는 설우의 장면이 이어지고 “어차피 다 죽을테니까”라고 복수심으로 차갑게 돌변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 그의 최후의 반격에 마지막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맨투맨’ 제작진은 “해당 장면에서는 스태프들도 다 같이 울었다. 충격적으로 전개되는 결말에 모두들 현장에서 같이 감정을 잡아주며 먹먹함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당시 촬영 비화를 전했다.

한편 ‘맨투맨’은 오는 10일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