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 김현숙, 플라이업에 새둥지… 이보영·최강희와 한솥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현숙 / 사진=플라이업 제공

김현숙 / 사진=플라이업 제공

배우 김현숙이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동업)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의 주연 이영애로 모든 시즌에 출연하여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며 일명 ‘현실 노처녀’ 캐릭터로 열연한 김현숙이 플라이업에 새둥지를 틀어 연기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플라이업 측은 “김현숙은 다년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배우로서 탄탄히 입지를 다져온 팔색조 매력을 지닌 배우”라며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기반으로 더욱 깊고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연기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숙은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이영애로 분해 전 시즌을 모두 함께 하고, ‘백희가 돌아왔다’, ‘추리의 여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유쾌한 캐릭터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또한 ‘미녀는 괴로워’, ‘오싹한 연애’, ‘수상한 그녀’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넓은 스펙트럼을 구축해 왔다. 뿐만 아니라 예능에서도 맹활약하며 연기 활동을 넘어 다방면에서 사랑 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에는 이보영·최강희·유인영 등이 속해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