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인, 김기덕 신작 ‘인간의 시간’ 마지막 합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세인 /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박세인 / 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박세인이 김기덕 감독의 신작 ‘인간의 시간’에 마지막으로 합류하며 본격적인 연기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인간의 시간’은 크루즈 여행을 떠나던 배가 예상치 못한 세계로 접어들면서 드러나는 인간의 감정을 통해 인류의 근원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배우 안성기, 이성재, 류승범, 장근석, 후지이 미나, 오다기리 조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세인 역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충무로의 떠오르는 유망주임을 입증했다.
그는 극중 군함 승선객 중 한 사람인 규리 역을 맡는다. 연인과 함께 배에 탑승해 즐거운 여행을 꿈꾸던 중 예기치 못한 일들로 인해 겪는 갈등을 표현할 예정이다.

박세인은 소속사 측을 통해 “영화계 대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영광”이라며 “긴 호흡으로 이끌어가는 영화인만큼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