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트리 페스티벌’, 1차 라인업 공개..거미부터 버즈·수란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라임트리 페스티벌'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제이팩토리

‘라임트리 페스티벌’ 포스터 / 사진제공=제이제이팩토리

거미, 버즈, 수란, 신현희와 김루트 등이 출연하는 ‘라임트리 페스티벌 2017’의 1차 라인업이 공개됐다.

‘음악을 만나다’라는 테마로 올 해 처음 개최되는 ‘라임트리 페스티벌 2017’이 오는 9월 2일, 3일 양일간 서울 난지 한강공원에서 펼쳐진다.

지난 1일 공개된 1차 라인업에는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실력파 뮤지션 거미, 버즈, 십센치, 정준일, 소란, 가을방학, 옥상달빛, 신현희와 김루트, 치즈, 랄라스윗, 수란, 윤딴딴 등이 이름을 올렸다.

‘라임트리 페스티벌 2017’에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믿고 듣는 실력파 뮤지션 거미, 대중에게 추억을 안겨주는 대세 록밴드 버즈,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자신만의 감성과 센스로 노래하는 만능 듀오 십센치,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대중의 마음을 녹이는 싱어송라이터 정준일, 따분한 일상을 행복한 순간으로 바꿔주는 마법 같은 밴드 소란이 출연한다.

이어 남다른 감성을 담은 가사에 매력적인 보이스를 더해 감동을 선물하는 가을방학이 3년 만에 완전체로 돌아와 무대에 오른다. 또한 청춘의 아름다움과 희망을 노래하는 기분 좋은 듀오 옥상달빛과 뚜렷한 색깔과 남다른 개성의 소유자 신현희와 김루트, 페스티벌 계의 떠오르는 대세 치즈, 지난 4월 신곡 ‘오늘의 날씨’로 돌아온 듀오 랄라스윗, 음색깡패에 이어 음원깡패 반열에 오른 수란, 일상을 노래하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윤딴딴 등이 1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라임트리 페스티벌 2017’은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가는 현대인들의 삶에 음악과 페스티벌을 통해 어제와 다른 오늘을 만드는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매김 할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여름이 지난 후 가을을 맞이하는 9월 첫째 주 진정한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야외 뮤직 페스티벌로 꾸며질 예정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