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웃음과 긴장감까지..’7일의 왕비’ 흐름 주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7일의 왕비’ 속 박시은이 회를 거듭할수록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박시은(신채경 역)의 다채로운 표정과 몰입도 높은 연기는 지난 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빛을 발했다.

그는 이날 풋풋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물들였다가 이내 일촉즉발의 상황에 직면해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등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박시은과 백승환(진성대군 역)은 이유도 모른 채 자객들에게 쫓기게 됐다. 겨우 도망친 백승환은 어려서부터 “잘못 안 해도 죽을 순 있다”란 말을 들으며 자라왔다고 털어놨다.

박시은은 “대군마마가 잘못한 건 없잖아요. 세상이 잘못된 거지”라는 따스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처럼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한 둘은 마침내 혼인을 약속해, 아역들의 달콤한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벗인 서노의 아버지가 의금부에 끌려가면서 둘의 로맨스도 위기에 직면했다. 서노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무모한 탈출을 감행했고, 이로 인해 서로 대립하게 되는 둘의 모습이 방송 말미에 공개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