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미 “이상형 박해진, 너무 자주 말해서 민망”(인터뷰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보미,인터뷰

배우 김보미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보미는 유쾌하고 털털했다. 새침 떼기 같은 인상과는 달리, 인터뷰 중간 중간 드러내는 장난스러운 표정들은 그의 평소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그런 만큼 그의 주변에는 좋은 동료들과 친구들이 많았다. ‘사람을 알려면 그 사람의 주변을 보면 된다’라는 말이 있듯, 김보미는 남다른 인맥과 인복을 자랑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10. 정말 의외의 성격이다. 굉장히 털털한 것 같은데.
김보미 : 평소에도 털털한 편이다. 그래서 주변에서도 정말 편하게 생각한다. 그리고 이제는 어린 나이가 아니니까 내숭도 없고, 자연스럽게 털털해졌다.

10. JTBC ‘맨투맨’ 양팀장(오희준)이랑 깨알 케미가 좋더라.
김보미 :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양팀장과의 케미가 끝까지 갔으면 좋았을텐데 더 많이 보여줄 수 없어서 아쉬웠다. 실제로 그 역을 맡은 오희준이 연기를 너무 잘하고, 또 잘 받아줘서 재밌게 나올 수 있었다.

10. 극중에서는 ‘연애의 달인’같던데 실제 연애스타일은?
김보미 : 실제로 저는 밀당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이 남자가 ‘뭘 해줬으면 좋겠다’ 이런 것도 없고, ‘이렇게 해야지’ 이런 것도 없다. 하고 싶은 말 하고, 원하는 말을 하는 편이다. 딱히 남자친구에게 많이 기대하지도 않는다. 그냥 편안하게 연애하는 스타일이다. 대신 짧게 연애하지 않는다. 굉장히 길게 연애한다. 지금은 남자친구가 없지만, 있어도 굳이 숨길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10. 이상형이 박해진이라는 소문이 있다.
김보미 : 지금까지 (박)해진 오빠랑 ‘별 그대’ ‘닥터 이방인’ ‘맨투맨’까지 세 작품을 함께 했다. 그런데 제가 이상형이라고 너무 많이 말해서 민망해졌다. ‘맨투맨’ 대본 리딩 전에도 한 인터뷰에서 (박)해진 오빠가 이상형이라고 했는데, 그게 검색어에 올랐더라. 제 이름이 아닌 해진오빠 이름으로. 그리고 대본 리딩 현장에서 오빠를 만났는데, ‘너 또 내 얘기 했더라? 검색어 1위 했어 고마워’라고 하길래 찾아보니 김보미 이상형 박해진이 있는 거다. 제가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한 것 같다. 하하.

10. 인연은 인연인가보다 세 작품에서 만난 거 보면.
김보미 : 앞서 두 작품에서는 팬으로서 정말 좋아했다. 함께 붙는 신이 있으면 대사가 안 나올 정도였다. 심지어 ‘닥터 이방인’ 때는 감정신이 많았는데, 오빠를 보고 있으니 너무 행복해서 감정 정리가 안 되더라. 하하. 그런데 이번에는 오빠를 봐서 좋긴 했지만 연기를 제대로 할 수 있었다. 실제로도 정말 친절하고 주변을 많이 배려하는 좋은 분이다.

김보미,인터뷰

배우 김보미가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맨투맨’을 찍으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김보미 : 앞서 출연했던 ‘동네의 영웅’에서 정만식 선배와 함께 출연했다. 그런데 대본 리딩 때 딱 한번 보고 끝이었다. 붙는 신이 전혀 없었다. 그런데 이번 ‘맨투맨’에서 다시 만나게 된 거다. 그 때 정만식 선배님이 ‘너 참 나랑 인연이 없다. 여기서도 나랑 안 만나’라고 하시더라. 그런데 회상 신인가 거기서 한 번 만나고 진짜 없더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선배랑 정말 많이 친해졌다.

10. ‘맨투맨’을 통해서 또 좋은 인연을 만나게 됐다.
김보미 : 맞다. 정말 좋은 선배들을 많이 만났다. 정만식 선배도 이렇게 친해졌고, (이)시언 오빠도 이번에 처음 만났는데, 함께 할 신이 없었다. 대본 리딩 때 만나고 쫑파티 때 만난게 다인데, 엄청 친해져서 친하게 지내고 있다. 촬영장에서 한 번도 만나지 않았던 사람들이랑 친해지니 되게 신기했다.

10. 특별히 기억에 남는 팀이 있다면?
김보미 : 매 작품이 그렇지만 전작 ‘어셈블리’팀이 애정이 되게 많다. 이 팀은 10명 정도 되는데 오늘 아침까지도 카톡방에서 ‘우리 오늘 뭐해?’라면서 맨날 연락한다. 드라마에서는 친해지는 경우가 많이 없다고 들었는데, 저는 운이 좋게도 많이 친해졌다. 그리고 이번에 들어가는 연극 ‘나의 사랑 나의 신부’도 ‘어셈블리’ 팀이 많이 추천해 주셨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