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직캠 분석③] 강동호·김재환·박우담·정세운의 하드캐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가 콘셉트 평가를 마치고 세 번째 순위 발표식을 앞두고 있다. 지난 6일 온라인에 전 연습생의 경연 무대 직캠이 게재됐다. 1시간 분량의 TV 방송에는 미처 다 담지 못한 연습생들의 실력과 매력을 알 수 있는 연습생별 개인 직캠을 전격 분석한다. [편집자주]

‘프로듀스101 시즌2’의 특징 중 하나는 센터와 메인보컬이 다르다는 것이다.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포지션으로 여겨지는 센터는 아니었지만 팀의 메인보컬로서 곡 전반을 이끌며 ‘하드캐리’한 보컬 연습생의 실력을 직캠을 통해 소개한다.

◆ 강동호(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귀를 여는 ‘열어줘’ 메인보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강동호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강동호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무려 콘셉트평가 현장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열어줘’의 무대는 강동호의 보컬이 하드캐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강동호 특유의 음색과 시원시원한 고음이 퓨처EDM 장르의 장점을 배가시켰다. 뿐만 아니다. 직캠 속 강동호는 격렬하면서도 섹시한 동작들로 구성된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어 그가 ‘열어줘’의 퍼포먼스까지 책임졌음을 알 수 있다.

◆ 김재환(개인 연습생), 질주하는 라이브 ‘네버(NEVER)’ 메인보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재환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재환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음원차트 1위 신화를 새로 쓴 ‘네버’의 일등 공신은 김재환의 완성형 보컬이다. 김재환의 독보적인 허스키 보이스가 팀원들의 미성과 어우러져 듣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직캠 속 김재환은 빠르게 변하는 안무 대열에 쉼 없이 달리고 또 격렬한 동작들을 소화하면서도 고난이도의 고음 파트까지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 박우담(HF뮤직컴퍼니), 고음 요정 ‘쇼타임(Show Time)’ 메인보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박우담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박우담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쇼타임’을 부른 잇츠(It’s) 팀에는 유독 ‘끼쟁이’ 연습생들이 많았는데 그중 메인보컬은 박우담이었다. 방송에서는 부각되지 못했지만 메인보컬로서 박우담의 가창력은 직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독 고음파트가 많아 곡을 작업한 프로듀서들도 걱정했던 ‘쇼타임’을 박우담은 안정적인 라이브로 소화해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 춤도 잘 추는 ‘오 리틀 걸(Oh Little Girl)’ 메인보컬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정세운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정세운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정세운은 ‘오 리틀 걸’ 메인보컬을 맡았다. 방송에서 정세운과 박지훈을 대상으로 한 몰래카메라가 그려졌는데 당시 돌발 상황에도 침착하게 팀원 간을 중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동시에 무대에서는 당장 보이그룹으로 데뷔해도 손색없을 실력을 보였다. 직캠에서 정세운은 리드미컬한 파트를 자유자재로 소화하는 가창력과 특유의 감미로운 음색으로 귀를 사로잡았다. 이어 발랄한 안무를 상큼하게 소화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