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 배철수·임진모, 기승전폭로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철수, 임진모의 ‘폭로전’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가수 배철수와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지난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다. 21년째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두 사람은 남다른 파트너십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임진모는 ‘예능 블루칩’이라는 배철수의 소개에 부응하듯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배철수, 임진모의 ‘폭로전’은 이날 방송의 백미였다. 이들의 활약에 ‘라디오 스타’의 1부톼 2부는 각각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8.9%, 8.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했다.

배철수는 임진모는 두고 “정말 웃긴다. 예능계에서도 새로운 인물을 발굴해야 되는데 이제는 임진모 시대”라며 “예능계의 블루칩”이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임진모는 “라디오를 20년 했을 때 선배에게 같이 나가자고 말씀을 드렸다. 그런데 ‘내가 팝 DJ의 전설이 돼 보는 것도 괜찮지 않겠니’라고 하셨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배철수는 손사래를 치며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에 임진모는 “이 분이 대중사기술에 굉장히 능하다. 정말 진짜”라고 폭로전에 돌입했다.

김신영은 “지금 꼭 마피아 게임 하는 거 같아요”라며 흥미진진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이에 MC들은 “폭로전을 이렇게 빨리 하나”라며 오히려 당황해 했고, 배철수와 ‘철수 까기 모드’ 임진모는 ‘아웅다웅’ 21년 절친 신공을 발휘하며 더욱 리얼한 토크를 이어나갔다.

임진모는 배철수를 향해 “기본적으로 자기를 지탱해주는 정신적 요소가 있는데 이분한테는 그게 로커의 정신”이라고 설명했으나, MC들은 “인터뷰에서 로커 이미지에 갇혀 산다고 독설을 하셨다던데”라고 폭로, 임진모를 당황하게 했다.

배철수 역시 지지 않고 임진모를 향해 “독해는 뛰어난데 영어 발음은 안 좋다”며 “레전드는 L인데 R(뤠전드)로 발음한다. 그래도 많이 고쳤다. P하고 F 발음은 똑바로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음악’ 앞에서 한 뜻을 보여줬다. 배철수는 “음반을 낼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 진지해졌고 “노래를 하라는 이야기도 있고 구창모와 만나서 언제 송골매 마지막 음반을 내자 그런 얘기를 한 건 맞지만 시간이 없다”고 웃었다. 임진모는 “내가 배철수의 매니저로서 말하자면 노래는 쉽게 내는 게 아니다. 완벽하게 뭐가 열려야 된다”고 덧붙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배철수, 임진모의 색다른 조합에 큰 호응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