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다솜, 분노와 눈물의 감정 열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다솜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김다솜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언니는 살아있다’ 속 김다솜이 분노와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8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양달희 역을 맡은 김다솜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다솜은 눈물이 가득 고인 큰 눈망울로 극중 옛 연인으로 등장하는 이지훈(설기찬 역)을 바라보고 있다. 또 그는 아련한 눈빛을 보이거나 무릎을 꿇고 있어, 두 사람에게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울러 또 다른 사진에는 강렬한 눈빛의 김다솜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는 이날 큐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눈물을 글썽이며 처연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돌연 싸늘하게 차가운 눈빛으로 감정 열연을 펼쳤다.

김다솜은 이지훈에게 매달리거나 끌려가는 격한 장면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김다솜은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세라박으로서의 삶을 살기위해 고군분투하는 양달희로 분해 악녀본색을 드러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