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시청률 반등 노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수상한 파트너' / 사진=방송 캡처

‘수상한 파트너’ / 사진=방송 캡처

‘수상한 파트너’가 시청률 반등을 노린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는 1부와 2부 각각 전국 시청률 8.4%와 9.8%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일 방송분이 나타낸 8.4%와 9.3%보다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2위에 안착했다. 동시간대 정상을 차지한 MBC ‘군주-가면의 주인’은 11.9%를 기록, 그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는 이날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한 지욱(지창욱)과 봉희(남지현)의 모습을 담았다. 또 의심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린 현수(동하)의 모습도 그려져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