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병철, 남다른 존재감으로 신스틸러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캡처

‘군주’ 속 김병철이 끝내 대편수 자리를 딸 윤소희에게 뺏기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에는 김우재(김병철)가 편수회의 대편수 자리를 딸 김화군(윤소희)에게 뺏기는 장면이 담겼다.

김우재는 앞서 편수회의 구리를 지키지 못해 아버지 대목(허준호)의 신뢰를 잃고 대편수의 자리를 박탈당했다.

딸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다고 말하는 등 지극한 딸 사랑을 보여왔던 아버지 김우재이기에 사랑하는 딸 화군에게 조차도 인정받지 못하고, 대편수의 자리를 힘 없이 뺏기는 상황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이끌어냈다.

특히 세자(유승호)를 지키기 위해 나선 딸 화군이 아버지 대목에게 대편수 자리를 달라고 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상처받은 우재가 향후 어떤 행보를 선택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극중 김우재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김병철은 어둡고 무거운 편수회에서 유일하게 웃음을 유발하는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