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진모 “21년 째 라디오 게스트…MBC는 진행자 중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스' / 사진=방송 캡처

‘라스’ / 사진=방송 캡처

임진모 음악 평론가가 MBC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21년 째 게스트로 활약 중인 임진모 음악 평론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임진모는 처음 자신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21년 째다. 그런데 상을 주지 않아서…”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임진모는 “MBC는 진행자 우선이다. 나 같은 비정규직은 쳐다보지도 않는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임진모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배철수는 “예능계에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 내가 볼 땐, 임진모가 예능계 블루칩이다. 이제는 임진모 시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