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백승환, 박시은과 목숨 위협당했다…강신일 계획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 사진=방송 캡처

‘7일의 왕비’ 백승환과 박시은이 위험에 빠졌다.

7일 방송된 KBS2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 3회에서는 어린 서노(최민영)의 집에서 비를 내리게 하는 주문을 외우는 어린 신채경(박시은)과 어린 이역(백승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노의 아버지는 신채경과 이역을 보자 놀랐고 두 사람에게 “여기에 계실 분들이 아닌 것 같다. 돌아가라”라고 말했다. 또 서노에게는 “다시는 두 사람과 만나지 마라”라고 경고했다.

신채경과 이역은 집을 나섰고 두 사람을 쫓는 도적들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유발했다. 앞서 임사홍(강신일)은 “그 집에 방문하는 왕실 사람이 있다면 이유불문 죽여라”라고 말한 바.

이역은 이를 눈치챘고 신채경의 손을 잡고 도망쳤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