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정형돈·데프콘 “YG 아이돌, 우리가 키웠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주간아' / 사진=방송 캡처

‘주간아’ / 사진=방송 캡처

‘주간아’ 정형돈과 데프콘이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모회사? 거의 자회사다”라고 말했다.

아이콘은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이하 주간아)’에 출연했다.

아이콘이 등장하기에 앞서 정형돈과 데프콘은 “앞서 빅뱅, 아이콘, 블랙핑크, 악동뮤지션 등 YG 소속 가수들이 다 출연했다”라고 말하며 “양 사장님이 마스터의 손이 필요하면…”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데프콘은 “여기에서 빵빵 터졌던 멤버들이 다른 프로그램에 가선 잘 못 하더라. 이게 무슨 말이냐? 만져주는 사람은 따로 있다는 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형돈은 “오늘도 한 번 만져보자”라며 의지를 다졌다.

이날 아이콘은 데뷔 후 첫 완전체 예능으로 ‘주간아’를 선택해 YG컬렉션의 마지막 주자로 지하 3층에 방문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