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최고의 스캔들 ‘사의 찬미’, 캐스팅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사의 찬미' 포스터

사진=뮤지컬 ‘사의 찬미’ 포스터

뮤지컬 ‘사의찬미'(연출 성종완)가 개막을 앞두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사의 찬미’는 1926년 8월 4일 실존 인물인 천재 극작가 김우진과 조선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이 현해탄에서 동반 투신한 사건을 재구성한 창작 뮤지컬이다. 역사적 사실에 미스터리한 신원미상의 사내라는 허구의 인물을 투입시켜 그들의 만남에서부터 배에 탄 뒤 투신하기 직전까지의 5시간을 과거와 현실 오가며 밀도 높게 그린 작품이다.

이 작품은 짜임새 있는 플롯과 인물의 감정들을 섬세하게 표현한 넘버, 특히,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의 현악 라이브 삼중주가 압권으로, 지난 공연 당시 관객과 언론의 호평과 주목을 받았다.

오는 7월 28일부터 10월 29일까지 약 3개월간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1차팀과 2차팀으로 나뉘어 공연될 예정이다.

1차팀은 공연 명을 변경하기 전인 ‘글루미데이’부터 참여했던 배우들로 구성, 7월 28일부터 8월 27일까지 공연된다. 우리나라 최초로 신극 운동을 일으킨 천재 극작가 김우진 역으로는 김경수, 정문성이, 조선 최초의 소프라노 윤심덕 역 에는 안유진, 곽선영이 참여하고, 그들의 동반 투신 진실의 열쇠를 쥐고 있는 신원 미상 사내 역은 정민, 이규형이 맡았다.

2차팀은 ‘사의찬미’부터 출연했던 배우들과 새로운 배우들의 조합이 기대되는 팀이다. 김우진 역에 정동화, 이율, 고상호가, 윤심덕 역에는 최유하, 최수진, 최연우가 출연하며, 최재웅, 김종구, 성두섭이 사내를 연기한다. 오는 8월 30일부터 10월 29일로 ‘사의 찬미’ 중·후반을 책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