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이창엽X남상지, 첫 만남 공개…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별별며느리'

사진=MBC ‘별별며느리’

‘별별 며느리’ 이창엽과 남상지의 모습이 공개됐다.

MBC ‘별별 며느리’ (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측이 7일 방송될 동주(이창엽)와 지호(남상지)의 첫 만남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동주와 지호는 수성재 마당에서 우연히 마주해 눈길을 끈다.

한주(강경준)의 남동생 동주(이창엽)는 유명 로펌의 변호사로 우연히 상구(최정우)로부터 수성재에서 열리는 파티에 초대받게 된다. 이에 상구의 딸 지호(남상지)는 어색한 자리를 피하기 위해 부모 몰래 수성재를 빠져나갈 계획을 세우며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그러나 수성재 대문 앞에서 마주친 두 사람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인연임을 암시했다. 특히, 공개된 사진에는 지호가 마당에 넘어진 채로 동주를 바라보고 있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 날 진행된 동주와 지호의 첫 촬영에서는 처음 호흡을 맞추는 장면임에도 불구하고 둘의 케미가 유독 돋보였다. 대본을 확인하고 감독과 함께 꼼꼼하게 동선을 맞춰 보는 등 완벽하게 캐릭터에 몰입하는 모습이었다.

‘별별 며느리’ 관계자는 “동주와 지호는 은별(함은정)-한주(강경준) 그리고 금별(이주연)-민호(차도진) 커플과는 또 다른 풋풋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볼 수 있는 삼 대째 원수 집안의 아들과 딸이 어떤 고난과 역경을 마주할지 지켜봐 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가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 드라마로 매주 평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