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원수’ 박은혜 “막장 코드 없는 작품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박은혜,달콤한원수,제작발표회

/사진=이승현 기자

‘달콤한 원수’ 박은혜가 막장 드라마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SBS 새 아침드라마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제작발표회가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박은혜, 유건, 이재우, 박태인, 이보희, 김희정이 참석했다.

이날 박은혜은 ‘막장 스토리가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인생이 막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중에 한명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떤 드라마든 막장 코드가 없는 드라마는 없다고 생각한다. ‘저게 말이 돼?’ 하는데 어떻게 푸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막장이냐 공감드라마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제가 시놉시스만 봤을 때는 어마어마한 막장이라고 생각했다. 대본에는 제가 실망할 정도로 막장 요소가 없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자극적인건 극적인 요소일뿐이지, 내용전개는 착하다. 가족극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달콤한 원수’는 거짓 세상에 맞짱 선언을 날린 ‘마장동 마녀 칼잡이’ 오달님의 통쾌한 인생 역전극이자, 철천지원수에서 달콤한 연인이 되는 오달님과 최선호의 반전 밀당 로맨스가 그려질 드라마로 오는 12일 오전 8시30분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