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청하 “녹음하며 상상한 대로 안무 창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청하,쇼케이스

가수 김청하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핸즈온미(HANDS ON M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ㅣsh87@

가수 청하가 데뷔 앨범에 안무가로 이름을 올렸다.

청하는 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데뷔 앨범 ‘핸즈 온 미(Hands On 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청하는 타이틀곡 ‘와이 돈츄 노우(Why Don’t you Know)’의 안무를 직접 짰다고 밝혔다.

이날 청하는 “소속사에서 안무를 많이 받았다. 그런데 내가 타이틀곡을 녹음하며 그림을 그렸던 것과 차이가 있었다”며 “회사에 내가 편하게 작업할 수 있는 안무가 언니들과 직접 안무를 만들어보겠다고 했더니 감사하게도 허락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청하는 “평소 친하게 지내는 최남미, 신지원 안무가 언니들과 내가 생각했던 안무 구성들을 얘기하고 함께 안무를 만들어 나갔다”고 설명했다. 또 청하는 “급하게 수정을 하고 하루 뒤에 바로 뮤직비디오를 찍었다. 뮤직비디오에서는 완벽하게 안무를 소화하지 같아 아쉬운 느낌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청하의 데뷔 앨범 전곡은 이날 정오 음원사이트에 공개되며, 청하는 오는 8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음악 방송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