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랜드’ 노홍철, 홍키 위해 영국行…당나귀 학교 찾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하랜드' / 사진제공=MBC

‘하하랜드’ / 사진제공=MBC

MBC ‘하하랜드’가 첫 방송을 호평으로 시작한 가운데 오는 목요일 방송될 2부에서는 MC 노홍철이 홍키와 좀 더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을 공부하기 위해 영국 ‘당나귀 학교’로 떠나는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햇볕 좋은 봄날, 당근 도시락도 챙기고 홍키와 함께 집 앞 남산 나들이에 나선 노홍철은 향기로운 풀 내음도 맡고 흙도 밟으며 여유로운 산책을 꿈꿨다. 하지만 무슨 이유인지 멈춰 서기를 반복하는 홍키. 당겨도 보고, 걷는 걸 가르쳐보고, 당근으로 유혹도 해보지만 10분 거리 남산까지 가는 데만 2시간이 걸리고 말았다.

그날 밤 한 시간에 한 번 꼴로 온 동네가 떠나가라 우는 홍키로 인해 잠을 설친 이웃 주민까지 찾아오게 된다. 당나귀와 쉽지 않은 동거, 그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홍철은 저명한 당나귀 학교가 있다는 영국으로 무작정 떠났다.

또 2부에서는 ‘하하랜드’ 민원센터를 찾은 새로운 사연의 주인공도 등장한다. 바로 모태솔로 펭귄 화니. 봄이 되면 수족관에는 짝을 찾기 위해 펭귄들의 요란한 울음소리가 울려 퍼진다. 하지만 이 요란한 울음소리 가운데에서도 세레나데를 받지 못하는 펭귄이 있다고. 한 마리 짝과 평생을 같이 하는 훔볼트 펭귄들 중 단 한 번도 세레나데를 받아 보지 못한 암컷 펭귄 ‘화니’가 ‘하하랜드’의 두 번째 민원인으로 등장했다.

마지막으로 인간과 동물의 행복한 공존을 꿈꾸는 ‘하하랜드’에는 동물 MC도 등장한다. 이 동물 MC 자리를 위해 오디션이 진행됐고, 다양한 사연과 다재다능 끼로 똘똘 뭉친 동물들의 불꽃 튀는 각축전 끝에 개성 있는 외모, 독특한 개인기, 장시간 녹화를 소화해낼 수 있는 집중력을 겸비한 최후의 동물이 MC로 선정됐다. 이웅종 동물행동교정 전문가를 필두로 동물 전문가 3인이 함께 ‘하하랜드’의 MC가 될 주인공을 가리는 과정이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다채로운 동물들의 이야기가 담긴 ‘하하랜드’ 2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