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파수꾼’의 듬직한 중심 “의리 빛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쳐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쳐

‘파수꾼’ 이시영의 믿음직한 모습과 의리가 빛을 발했다.

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11회에서는 정의로운 조수지(이시영)을 향한 긍정적인 여론이 형성됐다.

이날 조수지는 파수꾼 멤버들과 함께 강간범을 체포하고 피해자를 구해냈다. 조수지가 지난 범죄를 뉘우치지 않고 새로운 범죄를 행하려던 강간범에게 주먹을 날릴 때는 통쾌함까지 느껴졌다.

조수지가 강간범을 잡자 그녀를 향한 새로운 여론이 생겨나면서 탈주범이 아닌 영웅이라 불렀고, 1년 전 딸의 죽음에 관한 재수사를 촉구하기 시작했다.

1년 동안 파수꾼으로 활동하며 딸을 죽인 범인을 잡으려 했던 이시영의 노력이 제대로 빛을 발한 것.

특히 이날 조수지는 형사의 눈을 피해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다. 자신에게 미안하다 말하는 엄마의 말에 무너지듯 눈물을 쏟아내 뭉클함을 선사했다.

조수지는 파수꾼 대장에 대한 의심을 지우지 못했고, 신부의 핸드폰을 해킹해 대장이 서울지방법원 소속임을 알게 됐다. 혼란도 잠시 보미(김슬기)의 지시가 내려지자 조수지는 다시 범인을 찾기 위해 수사를 벌이며 보미와의 의리를 보여줬다.

한편 ‘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