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스파이더맨 멘토되다!… 마블 히어로의 만남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스파이더맨:홈커밍'

‘스파이더맨:홈커밍’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감독 존 왓츠)에서 아이언맨이 스파이더맨의 멘토로 활약할 것을 예고했다.

오는 7월 5일 개봉을 앞둔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이 새로운 스파이더맨(톰 홀랜드)의 멘토로 활약하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시빌 워’ 이후 어벤져스를 꿈꾸던 피터 파커가 아이언맨과 함께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며 진정한 히어로 스파이더맨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마블을 대표하는 두 히어로의 첫 만남은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에서 성사됐다. 스파이더맨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어벤져스의 ‘시빌 워’ 당시 팀 아이언맨의 일원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공 액션과 유머 감각을 선보이며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완벽한 케미까지 자랑했던 이들은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 멘토와 멘티라는 흥미로운 관계를 형성한다.

히어로로서 좀 더 많은 활약을 펼치고 싶은 스파이더맨은 아이언맨의 가르침을 원하고, 아이언맨은 그에게 도움이 될 조언을 해주며 기존의 개구쟁이 백만장자, 바람둥이 이미지에서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자신이 히어로가 되었다는 사실에 들뜬 소년 스파이더맨을 대하는 아이언맨의 태도는 그를 한심해 하는 듯하면서도, 진심이 담겨 있는 ‘츤데레’ 같은 모습이어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이러한 두 히어로의 관계에 대해 톰 홀랜드는 “피터 파커는 조언이 필요할 때마다 꼭 토니 스타크를 찾아간다. 스파이더맨에게 있어 아버지 같은 캐릭터가 아닐까 싶다”고 밝혀 영화 속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극한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오는 7월 5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