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28년 차 베테랑 DJ 배철수… 알고 보니 실수 자판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철수가 ‘실수 자판기’로 밝혀졌다.

7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라디오 시그널 보내~ 찌릿찌릿!’ 특집으로 배철수-음악평론가 임진모-김신영-문천식이 게스트로 참여하며, 서장훈이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배철수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28년 내공’의 아우라를 드러냈다. 특히 김국진은 약 30년 전 배철수와 엘리베이터를 같이 탄 적이 있음을 고백, “너무 멋있는 거에요~”라고 팬 모드를 발동시키며 스튜디오에 훈훈함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이런 베테랑에게도 실수는 있었다. 28년째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진행 중인 배철수는 노래의 85% 이상을 CD로 들려주고 있는데, CD들이 튀면서 문제가 발생됨을 밝히며 “전 실수를 진짜 많이 해요~”라고 고백해 궁금증을 유발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실수 자판기’ 임을 인증한 배철수가 음악평론가 임진모의 ‘영어 발음 실수’를 지적, ‘티격태격’ 상황이 만들어지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배철수는 임진모에 대해 “다 좋아요. 그런데 영어 발음은 안 좋아요”라며 라디오 방송 도중 영어로 된 가수의 이름이나 노래 제목 발음을 틀리게 했던 일화를 폭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