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랜드’ 지상렬, 노홍철에 “당나귀도 주인 닮는다던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하하랜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하하랜드’ 방송화면 캡처

‘하하랜드’ 노홍철이 지상렬을 초대했다.

6일 방송된 MBC 하하랜드’에는 노홍철은 당나귀 ‘홍키’와 함께 사는 집에 지상렬을 초대했다.

지상렬은 당나귀를 보며 “얘 얼마나 사냐”고 물었고 노홍철은 “형이 먼저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당나귀의 수명은 40~50년이었다.

두 사람은 뭉치(지상렬 애완견)와 당나귀가 어떻게 지내는지 보기 위해 집으로 들어갔다. 당나귀는 뭉치를 위해 멀리 돌아가며 배려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내 울음소리를 내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지상렬은 “주인 닮아서 우는 거 아니야? 원래 주인 닮는거야”라고 놀렸다. 노홍철은 “울 일 없다”며 애써 웃음지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