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박시은 귀여움, 따라갈 순 없겠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7일의 왕비' 박민영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KBS2 ‘7일의 왕비’ 박민영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7일의 왕비’ 박민영이 본격적인 등장을 앞두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가 방송 첫 주 만에 호평을 싹쓸이하고 있다. 탄탄한 스토리, 세대불문 배우들의 열연, 탁월한 연출 등 삼박자가 고루 맞아 떨어지며 ‘웰메이드 로맨스 사극 탄생’이라는 반응을 이끌고 있다. 그리고 이번 주 방송부터 박민영, 연우진 두 성인배우의 본격적인 등장이 예고되며 더욱 큰 기대가 쏠리고 있다.

배우 박민영(신채경 역)은 히로인으로서 ‘7일의 왕비’ 중심에 서게 된다. 극중 가슴이 끊어질 듯 치명적인 사랑의 중심에 그녀가 서게 된다. 이쯤에서 박민영이 어떻게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하고 있는지, 그녀에게 ‘7일의 왕비’는 어떤 드라마이며, 신채경은 어떤 느낌인지 직접 물어봤다.

◆”아역 박시은의 순수한 모습, 고맙다”

지난 1, 2회에서 박민영의 아역으로 박시은이 등장했다. 박시은은 맛깔스러운 사투리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소녀를 완성했다. 여기에 뚝 떨어지는 눈물, 깊이 있는 감정선까지 담아내며 신채경이라는 인물의 서사를 차곡차곡 쌓았다. 이에 대해 박민영은 어떻게 느꼈을까.

박민영은 “박시은이 참 맑고 순수한 연기를 해줘서 너무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신채경의 어린 시절을 예쁘게 그려준 만큼 잘 이어 받아서, 잘 마무리하고 싶다. 내가 그 귀여움을 따라갈 수는 없겠지만..”이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박시은과는 또 다른, 한층 성숙한 박민영의 신채경이 기대된다.

◆”이정섭 감독님과 세 번째 만남, 왜 다시 만났을까요?”

‘7일의 왕비’가 기대작으로 손꼽혔던 여러 이유 중 하나가 박민영과 이정섭 감독의 만남이다. 앞서 ‘영광의 재인’, ‘힐러’ 등 함께 하 두 작품 모두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연출자와 배우이기에, 그들의 세 번째 만남인 ‘7일의 왕비’도 믿고 보는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각인된 것이다.

이에 박민영은 “이정섭 감독님과 다시 만난 이유요? 저도 궁금해요. 좋은 기회를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세 번째 만남인 만큼 완벽한 호흡으로 촬영하고 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들께서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고 덧붙였다.

◆”‘7일의 왕비’를 관통하는 주제는 사랑”

직접 극중 인물이 되어 연기하는 배우에게, 드라마는 또 다른 느낌일 것이다. 시청자는 미처 발견하지 못한 재미나 감정들을, 배우가 발견할 수도 있다. 이런 의미에서 ‘7일의 왕비’ 히로인인 박민영에게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물어봤다. 그녀는 뭐라고 답했을까.

“’7일의 왕비’를 관통하는 주제는 사랑이다. 채경(박민영 분)의 사랑, 역(연우진 분)의 사랑, 융(이동건 분)의 사랑. 모두 제각각 색깔이 분명하고 저마다 간절함이 있는 것 같다. 그렇기에 더욱 애틋하고 뜨겁다. 때로는 위험하기까지 하다. 내가 생각하는 ‘7일의 왕비’ 관전 포인트는 이토록 치명적인 ‘생존로맨스’인 것 같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사극이다. ‘7일의 왕비’ 3회 본방송은 오는 7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