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여진구, 공승연 외계인 확신 “넌 별이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써클'

‘써클’

‘써클’ 공승연이 “기억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여진구는 공승연이 외계인임을 확신했다.

5일 방송된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서는 박민영(정인선)이 김우진(여진구)에게 한정연(공승연)이 외계인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우진은 한정연에게 어렸을 때 사진을 보여줬다. 한정연은 김우진·김범균(안우연)과 함께 있는 사진을 본 뒤 “내가 누군지 몰라. 기억이 없어. 18살 이전의 아무런 기억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어 “교통사고 났어. 혼수상태에서 1년 만에 깨어났고 그 이후로 어렸을 때 기억이 없어”라며 “이거 나 아니야. 말이 안 되잖아. 어떻게 10년 전이랑 얼굴이 똑같아”라고 이야기했다.

김우진은 별 모양의 모형물의 사진을 보여준 뒤 “내가 어렸을 때 너한테 준 거야. 이게 증거야”라고 말했고, 한정연은 “나 정신과 치료 받고 있어. 그거 내 아픈 기억이야”라고 화를 냈다.

한정연은 김우진에게 찾아갔다. 김우진은 한정연에게 “넌 별이야”라고 말했고, 한정연은 “난 한정연이다”고 눈물을 보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