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김지원, 최우식과 데이트 즐기지 못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쌈 마이웨이'

‘쌈 마이웨이’

‘쌈 마이웨이’ 김지원이 최우식과의 데이트를 제대로 즐기지 못했다.

5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는 최애라(김지원)와 박무빈(최우식)이 레스토랑에서 데이트를 했다. 박무빈은 “내가 쏘겠다”는 최애라에게 “이거 엄청 비싸다. 나중에 치맥 같은 거 쏴라”라고 말했다.

이어 “왜 나를 불편하게 생각하느냐. 누가 좀 내면 어떠냐. 동만(박서준)이랑 있을 때는 안 그럴 것 같은데”라면서 “애랑씨랑 개랑 친한 거 안 좋다. 그 동네 치안도 안 좋아 보인다. 우리 동네에 좋은 오피스텔 많다”고 했다.

최애라는 “나도 그런 데로 갈 수는 있다”면서 “정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최애라는 엄마와의 관계를 묻는 박무빈에 거짓말을 했고 최애라는 화장실에서 “내가 왜 거짓말을 했지”라고 씁쓸해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