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녀’ 주원, 오연서에 “혹시 나한테 관심 있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엽기적인 그녀'

‘엽기적인 그녀’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와 주원이 옥지환 찾기에 나섰다.

5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견우(주원)와 혜명공주(오연서)가 옥지환을 찾기 위해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을 계속해서 “변태색정광”이라고 부르는 혜명공주에게 견우는 “옥지환을 찾아주면 변태색정광 소리 두 번 다시 안 하겠습니까?”라고 물었고, 혜명공주는 “약속하겠다”고 했다.

견우는 혜명공주와 함께 악명 높은 왈짜패가 운영하는 자모전가로 향했다. 그곳에서 옥지환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 그러나 자모전가에는 옥지환이 없었다.

대신 혜명공주는 서민들의 빚이 적혀 있는 도치(김양우)의 장부를 훔쳐 달아났다. 도치의 손 안에서 빠져 나온 혜명공주는 “오늘 옥지환은 못 찾았어도 밥값은 한 것 같다”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혜명공주는 견우와 함께 닭발을 먹으러 갔다. 혜명공주는 “닭발에 소주가 찰떡궁합”이라며 맛있게 먹었다. 견우 역시 닭발과 술을 마신 뒤 “혹시 나한테 관심 있냐”라며 “잘난 사내한테 끌리는 게 큰 죄는 아니다. 그러나 사양하겠다. 천방지축 망아지 같은 여인은 질색”이라고 말한 뒤 기절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