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측 “틸다 스윈튼·스티븐 연 내한… 레드카펫 행사 진행”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포스터

‘옥자’ 포스터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의 틸다 스윈튼과 스티븐 연·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등이 내한한다.

5일 넷플릭스 측에 따르면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옥자’의 국내 홍보차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틸다 스윈튼·안서현·스티븐 연·변희봉·최우식·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다니엘 헨셜이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다.

이들은 13일 오후 7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리는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 이어 14일 오전에는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내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레드카펫 행사에서 ‘옥자’를 기다려온 많은 한국 관객들과 만나 뜻 깊은 시간을 함께할 예정이고, 내한 기자회견에서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눌 전망이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안서현)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칸 국제영화제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며 이목을 집중 받았다.

오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국 동시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