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함은정X강경준X이주연X차도진, 본방사수 독려샷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별별 며느리'/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MBC ‘별별 며느리’/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첫 방송을 앞둔 ‘별별 며느리’ 배우들이 본방사수를 독려하는 훈훈한 메시지로 기대감을 높였다.

MBC 새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연출 이재진 극본 오상희) 측이 오늘(5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의 설렘과 기대를 담은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와 독려샷, 그리고 배우들이 직접 뽑은 관전포인트까지 공개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 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 은별(함은정)과 금별(이주연)이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빡세고 피 터지는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각기 다른 커플 케미를 자랑하는 함은정과 강경준, 이주연과 차도진의 모습이 담겨있다. 함은정과 강경준은 카메라를 향해 데칼코마니 깜찍 브이(V) 포즈를 취하며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어 이주연과 차도진은 극중 닭살커플답게 손을 맞대고 하트를 만드는 사랑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입가에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두 커플은 훈훈한 비주얼과 남다른 꿀케미를 자랑하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사랑스러운 무한 긍정녀 황은별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꾸밈없는 털털한 매력을 선사할 함은정은 “유쾌하고 발랄한 드라마 ‘별별 며느리’는 앙숙자매와 원수 집안의 결혼 이야기로 웃으면서 볼 수 있는 비타민 같은 드라마다. 어떤 상황에서도 꿋꿋하게 할 말 다 하고 씩씩하고 당당한 황은별 캐릭터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현실 자매의 현실적인 싸움과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을 보는 재미가 있으실 것”이라며 드라마를 향한 기대를 높였다.

몸짱, 얼짱, 맘짱으로 돈 빼고는 다가진 태권도 사범 최한주 역의 강경준은 “드디어 오늘 ‘별별 며느리’가 첫 방송 된다니 기쁘고 설렌다. ‘별별 며느리’는 현실에서 느끼던 다양한 문제들을 재밌게 풀어나가는 드라마다. 재미와 공감이 모두 담긴 드라마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앙숙자매와 원수 집안 사위들 사이에서 어떤 사건이 벌어지고 그들이 어떤 방식으로 화해를 하는지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덧붙였다.

황은별의 쌍둥이 언니로 미워할 수 없는 허당 여우 황금별 역의 이주연은 “황금별은 엄마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자라서 안하무인에 여우같지만 의외의 허당기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드라마를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꼭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완벽한 겉모습과는 달리 불안한 영혼의 소유자 박민호 역의 차도진은 “‘별별 며느리’는 신선한 소재와 유쾌한 전개로 무더운 여름 소나기처럼 시원하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이어 “알콩달콩 닭살 커플 민호와 금별, 그리고 한주-은별 커플과의 불꽃 튀는 신경전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재미 포인트를 꼽아 ‘별별 며느리’ 첫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별별 며느리’는 오늘(5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