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백아연, 주간 음원차트 1위 양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와이스·백아연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백아연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와 백아연이 주간 음원차트 1위를 양분하며 JYP엔터테인먼트의 음원파워를 입증했다.

5일 오후 공개된 각종 음원사이트의 주간 음원차트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미니 4집 타이틀곡 ‘시그널(SIGNAL)’은 멜론, 네이버, 엠넷, 몽키 3 등 4개 주간차트에서, 백아연의 미니 3집 타이틀곡 ‘달콤한 빈말’은 지니,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등 4개 주간차트에서 각각 정상을 찍었다.

지난달 15일 공개된 트와이스 ‘SIGNAL’은 2주 연속 5개 주간 음원차트 정상에 오른데 이어 이번주에도 4개 차트 1위에 오르며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도 9관왕을 달성했고, 더불어 5일 오후 기준으로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343만뷰를 넘어섰다.

백아연은 지난달 29일 ‘달콤한 빈말’ 공개 후 5개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에서 1위에 오른데 이어 4개 주간음원차트 정상을 정복했다. 지난 2015년 5월과 2016년 5월 발표해 역주행을 기록하고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했던 ‘이럴거면 그러지말지’와 ‘쏘쏘’에 이어 올해 5월에도 ‘달콤한 빈말’로 차트 1위를 휩쓸면서 ‘음원퀸’과 ‘5월의 여왕’이라는 명성을 지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