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틴탑 니엘 “촬영 내내 행복지수 올라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틴탑 니엘,오지의 마법사

그룹 틴탑 니엘이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의 예능 파일럿 ‘오지의 마법사'(연출 김준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틴탑 니엘이 ‘오지의 마법사’ 출연 계기를 밝혔다.

니엘은 4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오지의 마법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니엘은 “처음에는 엄기준형, 김수로형만 출연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가보니까 윤정수-김태원-최민용 선배님이 계셨다. 촬영 전에는 형들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니엘은 “그런데 막상 함께 촬영을 해보니 형들이 내 눈높이에 맞춰서 대해주셨고,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다. 엄기준, 김수로 형과는 오지에서 많이 가까워질 수 있었고, 프로그램을 촬영하는 내내 행복지수가 많이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지의 마법사’는 ‘어느 날 갑자기 신비의 나라, 오지에 떨어진다면?’이라는 물음으로부터 시작된,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대한민국 최초의 예능 판타지로 5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