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소규모 라이브로 달콤한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백아연 /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백아연 /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가수 백아연이 소규모 라이브 공연으로 400여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백아연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대치동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에서 ‘백아연 벅스TV Special Live Vol.28’라는 타이틀로 라이브 공연을 열고, 팬들에게 달콤한 주말을 선사했다.

백아연은 공연에서 지난달 29일 발매한 새 미니음반 ‘Bittersweet’에 실린 곡들 가운데 4곡을 열창했다. 타이틀 곡 ‘달콤한 빈말’뿐만 아니라 수록 곡 ‘넘어져라’, ‘끝모습’, 그리고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질투가 나’를 연이어 불렀다. 또 ‘이럴거면 그러지말지’와 ‘쏘쏘’까지 약 60분을 감동으로 채웠다.

그는 이날 소규모 공연 답게 관객과 한층 가깝게 소통하면서 청아한 목소리와 담백하지만 다양한 감성으로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백아연은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버스킹 공연을 열고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