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강호동X정용화X김희선, 섬 사람 다 됐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섬총사'

‘섬총사’

올리브TV ‘섬총사’가 3화 방송에서 기분 좋은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5일 방송되는 ‘섬총사(연출 박상혁)’ 3화에서는 우이도에서의 두 번째 날을 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첫날 밤, 지네의 등장으로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정용화는 섬 생활의 로망이었던 ‘해변에서의 조깅’으로 산뜻한 하루를 시작한다. 그러나 여유도 잠시, 강호동과 함께 계획에 없던 조업에 참여하게 되며 다시 또 멘붕에 빠진다. 숱한 야외버라이어티로 단련이 된 강호동과 달리, 천상 ‘도시남자’ 정용화가 낚시 배에 올라 좌충우돌 하는 모습이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김희선은 평소 즐겨 하던 목공예를 통해 걸크러시 매력을 뽐낸다. 김희선은 그녀가 묶고 있는 집의 내외분께 선물할 벤치를 만들기 위해 작업을 시작했다. 여신으로서의 자태는 온데간데 없이, 영락없는 나무꾼 자세로 톱질을 하는 김희선의 낯선 모습에 강호동과 정용화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나무에 한쪽 발을 얹고 톱질에 전념한 김희선의 뒷모습을 본 정용화는 “저 뭘 잘못 본 줄 알았어요”라고 말할 정도로 엉뚱한 김희선의 매력은 계속 이어진다.

강호동·정용화·김희선이 섬생활을 즐기기 시작할 무렵, ‘달타냥’ 태항호는 오래 전부터 우이도에 살고 있던 주민처럼 현지 최적화된 모습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섬총사’는 오늘(5일) 오후 9시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