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오늘(5일) 몰아보기+본방송… 1시간 30분 동안 만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파수꾼'

사진=MBC ‘파수꾼’

‘파수꾼’ 역주행 시청자를 위한 ‘한번에 몰아보기’가 편성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이 2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심상치 않은 기세다. 이시영의 여전사 액션을 비롯해 짜임새 있는 스토리, 감각적 연출, 배우들의 입체적 연기 등이 연일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 특히 법의 테두리 밖에서 범죄자들을 잡는 조직 파수꾼의 설정은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이러한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파수꾼’의 지난 이야기를 몰아볼 수 있는 시간이 생겼다. ‘파수꾼’을 중간부터 보기 시작할 시청자들을 위한 ‘한번에 몰아보기’ 방송이 편성된 것이다. 이번 방송은 1회부터 8회까지의 이야기를 축약한 방송으로, 시청자들은 오후 9시 30분부터 방송될 ‘파수꾼 한번에 몰아보기’에 이어, 오후 10시부터 ‘파수꾼’ 9,10회 본 방송을 연속으로 볼 수 있게 됐다.

‘파수꾼’은 1주차 방송 분에서 사랑하는 딸을 범죄로 잃은 싱글맘 형사 조수지(이시영)의 이야기를 펼쳐냈다. 조수지는 딸을 옥상에서 밀친 범인이 한 남학생이란 것을 알게 됐지만, 검사장 아버지의 뒷배로 범인은 풀려났다. 법으로는 범인을 잡을 수 없는 현실에 절망한 조수지. 그녀에게 손을 내민 것은 다름아닌 파수꾼이라는 조직이었다.

2주차 방송 분에서는 파수꾼에 합류한 조수지와 사회 곳곳에서 범죄를 저지르는 범인을 쫓는 파수꾼 조직의 활약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펼쳐진 스펙터클한 추격전, 액션신은 방송 후 큰 화제를 모았다. 이와 함께 해킹으로 범죄자들을 감시하고 쫓는 파수꾼 조직의 흥미로운 설정, 베일에 감춰진 파수꾼 대장의 정체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키며 향후 전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파수꾼’ 관계자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발맞춰 ’파수꾼 한번에 몰아보기’ 방송을 마련했다. 8회까지 방송을 놓친 시청자들도 몰아보기 방송을 보신 뒤, 9~10회 방송을 무리 없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마저 깨져버린 사람들이 모여 정의를 실현해가는 이야기다. ‘파수꾼 한번에 몰아보기’는 5일 오후 9시 30분부터, 이어서 ‘파수꾼’ 9,10회는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