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우주소녀 보나, 연기돌로 성공적 첫 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우주소녀 보나

우주소녀 보나

걸그룹 우주소녀 보나가 연기돌로서 첫 발을 뗐다.

보나는 지난 3일 방송된 KBS2 ‘최고의 한방’ 2회에 첫 등장했다. 극중 도혜리 역을 맡은 보나는 일명 ‘독해리’라 불리는 악바리 연습생을 맡아 스타펀치엔터테인먼트의 데뷔조 에이스 캐릭터를 소화했다.

이날 보나는 공사로 데뷔조 연습실을 사용할 수 없어 다른 연습생들의 연습실을 찾았다. 보나의 등장에 김민재(이지훈 역)·동현배(MC 드릴 역)를 비롯한 연습생들이 “진짜 말랐다”, “대박이다”, “사람이야 저게”, “진짜 독해”라며 감탄했다. 연습실에는 우주소녀 멤버들도 카메오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보나는 의자를 활용한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여 자신의 비주얼과 춤실력을 과시했다. 또한, 힐을 신고 춤을 춰 ‘독해리’ 캐릭터를 표현했다. 김민재는 “데뷔조 에이스라니, 잘하긴 한다”고 말했다. 보나는 짧은 등장에도 시선을 사로잡으며 새로운 연기돌의 활약을 예고했다.

‘최고의 한방’은 죽은 줄 알았던 1990년대 톱스타 유현재(윤시윤)가 2017년에 살아 돌아오면서 이지훈(김민재)·최우승(이세영 분)·DJ드릴(동현배 분)과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리는 예능 드라마. 보나는 ‘최고의 한방’으로 우주소녀 멤버 중 처음으로 지상파 드라마 연기에 도전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