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측 “손영목X차이영 작가, 필력 놀라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안길강 김정태

웰메이드 드라마 장인으로 꼽히는 손영목-차이영 작가가 다시 한 번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이 성인 배우 지현우, 서주현, 김지훈, 임주은의 등장으로 2막의 시작을 알린 가운데 긴장감 넘치는 쫄깃한 전개, 예측 불가한 반전 스토리로 시청자를 들었다놨다 하는 손영목-차이영 작가의 필력이 다시금 주목 받고 있다.

손영목 작가는 ‘메이퀸’, ‘황금무지개’, ‘화려한 유혹’ 등으로 화려한 필력을 검증받은 작가 중 한명. 차이영 작가는 ‘황금무지개’부터 ‘화려한 유혹’, ‘도둑놈 도둑님’까지 손영목 작가와 호흡을 맞추며 ‘웰메이드 작가 사단’에 합류했다. 이미 두 편의 작품을 통해 호흡을 인증한 두 사람은 ‘도둑놈 도둑님’의 성공을 통해 ‘뭘 해도 되는 작가’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고 있다.

손영목-차이영 작가의 필력은 ‘도둑놈 도둑님’이 회를 거듭할수록 빛을 발하고 있다. 눈 돌릴 틈 없는 폭풍 전개,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스토리와 반전 이야기로 두터운 마니아 시청자층을 확보하고 있는 두 작가는 다음회를 쉽게 예측할 수 없는 기발한 상상력이 드라마의 퀄리티를 높이고 있다.

주인공의 어린 시절부터 유년기를 거쳐, 청년 시절까지의 이야기를 속도감 있는 전개로 풀어내면서 방송 초반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는 데 성공한 것은 물론, 친일파로 시작된 거대 세력의 음모와 그 뒤에 도사리고 있는 각종 사건 사고를 짜임새 있게 엮어내면서 빈틈없는 드라마를 완성시키고 있는 것.

무엇보다 장판수(안길강)와 강성일(김정태)을 통해 자식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해내고 마는 우리네 아버지의 부성애를 보여주면서 짠한 여운과 감동을 전하고 있다. 아들 장돌목(지현우)을 지키기 위해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도둑질을 또 하는 장면과 스스로 도둑이라고 거짓 자백하는 장면은 안방극장을 울렸고, 딸 강소주(서주현)를 위해 홍일권(장광)의 폭행에도 무릎을 꿇고 자존심을 굽히는 강성일의 눈물은 시청자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두 작가는 작품 곳곳에 ‘아버지의 감성’을 녹여 시청자의 감수성을 자극하고 있다.

이렇듯 ‘도둑놈 도둑님’에서 손영목-차이영 작가의 필력은 ‘폭풍 전개’, ‘반전 스토리’, ‘감동’으로 분류된다.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통해 부패와 비리로 병든 현 사회를 통렬하게 풍자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김과 동시에 웃음과 해학, 감동과 여운을 함께 전하고 있는 셈이다.

제작사 측은 “믿고 보는 손영목-차이영 작가의 필력은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놀라움을 자아낸다. 기발한 상상력은 물론, 눈물샘을 자극하면 부성애까지 녹여내는 게 안방극장을 자극하는 결정적 이유다. 앞으로 스펙타클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기대를 부탁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통쾌하게 다루는 작품. 매주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