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측 “김영광, 이시영 체포 나선다…의미심장 행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파수꾼' 김영광 / 사진제공=MBC

‘파수꾼’ 김영광 / 사진제공=MBC

‘파수꾼’ 김영광이 이시영 잡기에 앞장선다.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박승우)은 법의 테두리 밖에서 범죄자들을 잡는 조직 파수꾼의 활약을 그린 액션 스릴러물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수지(이시영), 서보미(김슬기), 공경수(키)가 파수꾼 팀으로 뭉쳐 지검장 윤승로(최무성)의 악행을 세상에 까발리는 통쾌함을 선사했다.

하지만 이로 인한 역풍이 파수꾼 팀을 덮치며, 일촉즉발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5일 방송되는 ‘파수꾼’ 9~10회에서는 조수지 체포를 위한 검경 합동 수사본부가 꾸려지며, 파수꾼 팀이 위기를 맞는 모습이 그려진다. 1년 전 조수지는 윤승로의 아들에게 총을 발사한 범죄자이자 호송 도중 도망친 탈주범으로 세상에 알려진 상황. 윤승로는 탈주범 조수지를 잡겠다는 명분으로, 검찰 총력을 기울이게 된다.

이런 가운데 장도한의 의미심장한 행보가 포착돼 눈길을 끈다. 4일 ‘파수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윤승로를 찾아와 허리를 굽히고 있는 장도한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날 장도한은 윤승로에게 조수지를 잡는데 혁혁한 공을 세우고 싶다며 기회를 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윤승로를 향해 있는 장도한의 섬뜩한 눈빛도 순간 포착돼, 그의 속셈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연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도한의 은밀한 계획을 엿볼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윤승로를 타겟으로 한 수사표와, 그것을 보며 생각에 잠긴 장도한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장도한은 윤승로에게 개인적인 복수심을 품고 접근했다. 그의 복수에는 어떤 큰 그림이 그려져 있는지, 무슨 계획으로 조수지를 잡겠다고 나선 것인지, 적군인지 아군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장도한의 행보가 궁금해진다.

이와 관련 ‘파수꾼’ 제작진은 “장도한이 조수지를 잡는데 적극 나서게 된다. 파수꾼 팀을 위기로 몰 장도한의 계획과 그의 의미심장한 행보를 눈 여겨 보면 ‘파수꾼’ 9~10회 본방송을 더욱 흥미롭게 즐기실 수 있을 것이다”고 귀띔했다.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마저 깨져버린 사람들이 모여 정의를 실현해가는 이야기다. 김영광의 이시영 잡기가 불러올 파장은 5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되는 ‘파수꾼’ 9~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