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씨스타, 4일(오늘) ‘인기가요’ 무대 끝으로 해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씨스타 / 사진제공=SBS

씨스타 / 사진제공=SBS

걸그룹 씨스타가 ‘인기가요’ 무대를 끝으로 해체한다.

씨스타는 굿바이 싱글 ‘론리(LONELY)’를 발표하며 해체를 선언했다. 단 일주일간의 ‘굿바이’ 스케줄을 소화한 씨스타에게 마지막 남은 일정은 4일 방송되는 ‘인기가요’뿐이다.

이날 방송을 끝으로 각자의 길을 걸어갈 효린, 보라, 소유, 다솜 네 사람이 함께 무대에 선 모습을 보기는 쉽지 않을 터. 이날 ‘인기가요’ 무대가 갖는 의미는 그 어떤 방송과도 비교할 수 없게 됐다.

씨스타는 이 무대에서 ‘SHAKE IT’, ‘I Swear’, ‘Touch My Body’ 등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인다. 대한민국의 여름을 책임져왔던 씨스타의 활약상을 되짚어볼 기회다. 이어 ‘LONELY’로 정말 작별을 고한다.

한편, 이날 ‘인기가요’ 스페셜 MC로는 비에이피의 영재가 나섰다. 블랙핑크 지수, NCT 도영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밖에도 이날 ‘인기가요’에서는 효연의 ‘Wannabe’, 빅스의 ‘도원경’, 세븐틴의 ‘울고 싶지 않아’, 트와이스의 ‘SIGNAL’, iKON의 ‘BLING BLING’, 에이프릴의 ‘MAYDAY’, 아스트로의 ‘너라서’와 ‘Baby’, 크나큰의 ‘해, 달, 별’, SF9의 ‘Watch Out’, 맵식스의 ‘I’m ready’, 모모랜드의 ‘어마어마해’, ELRIS의 ‘우리 처음’, 투포케이의 ‘너 하나면 돼’, G-reyish의 ‘쟈니 GOGO’ 등의 무대를 선보인다.

SBS ‘인기가요’는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 10분 방송.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