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정찬우 “‘영재발굴단’ 바둑 형제 후원, 내가 먼저 연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사람이 좋다' 정찬우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사람이 좋다’ 정찬우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정찬우가 바둑 영재 형제를 후원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예계 대표 의리남 컬투 정찬우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정찬우는 자신이 진행하는 SBS ‘영재발굴단’을 통해 후원하게 된 바둑 영재의 치킨집을 찾아갔다.

정찬우는 “(모텔 방을 전전하는 가족들의 딱한 모습에) 속이 상해 전화번호를 알아냈다”며 “직접 만나 사정을 들은 뒤 회사에 돌아와 치킨집을 하나 차려주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오지랖이 넓다. 탈북한 씨름 형제를 만나서는 김동현 선수를 소개해줬다”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