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아내 한수민 출연에 “골칫거리 생겨”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씨가 ‘무한도전’에 드디어 출연했다.

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소소하지만 재치와 유머로 과장된 소식을 전하는 ‘무한뉴스’가 방송됐다.

이날 하하는 마포 경찰서 홍보대사로 친구들과 함께 마포구 순찰에 나섰다. 하하는 여성들에게 마포구의 안심 귀가 서비스를 알린 뒤 노래방에서 놀고 있는 아내 별을 찾아갔다.

별은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씨와 함께 있었다. 박명수는 흥분한 듯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수민씨는 ‘무한도전’에서 여러 번 언급됐지만 모습을 드러낸 건 처음이었다. 박명수는 “뽀샵이라도 좀 해 달라”라고 애정을 드러내면서도 “골칫거리가 하나가 생겼다”고 난감해했다.

박명수는 “아내가 방송이 처음이라서 뭐가 잘하고 못하는지를 모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수민씨는 “방송해도 괜찮냐”는 하하의 말에 “나는 괜찮은데, 남편이 좋아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한 뒤 하하·별과 함께 박명수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