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린부터 해금까지”… ‘오빠생각’ 헨리, 괜히 음악천재가 아니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오빠생각'

‘오빠생각’

가수 헨리가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서는 슬리피와 헨리가 출연해 영업 영상 제작을 의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헨리는 “여기 나오면 나의 자기를 찾을 수 있다고 들었다.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세윤은 “여기는 결혼 상담자로서 적합한 사람이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화면은 탁재훈과 이상민을 가리켰다.

헨리는 “9년 동안 연애를 못 했다”면서 신곡인 ‘사랑 좀 하고 싶어’를 불렀다.

멤버들은 음악 천재 헨리의 매력을 분석했다. 헨리는 클래식을 전공했지만 대중가수로 데뷔한 것에 대해 “클래식을 안 한 이유가 춤이랑 노래를 좋아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클래식도 하고 노래도 하고 춤도 춘다. 더 좋다”고 말했다. 특히 헨리가 바이올린을 하는 모습에 솔비는 반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헨리는 가야감, 해금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음악 천재로서의 면모를 확실히 뽐냈다.

또한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뽀뽀를 해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