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보이스’ 예성, 대만 첫 솔로 프로모션 성황리에 마무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예성

예성

명품 보컬리스트 예성이 대만 첫 솔로 프로모션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슈퍼주니어 예성은 지난 1~2일 양일간 두 번째 미니앨범 ‘Spring Falling’(스프링 폴링) 프로모션차 오랜만에 대만 타이베이를 방문해 현지의 큰 관심을 얻었다.

지난달 12일 현지 출시된 예성의 ‘Spring Falling’ 대만 라이선스 한정반은 발매 3분만에 1,100장 모두 판매되어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어, 예성에 대한 대만 팬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시켜줬다.

예성은 2일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에이티티 쇼박스(ATT SHOWBOX)에서 스페셜 팬 이벤트 ‘Spring Falling 2nd Mini Album Special Event in Taipei’를 개최, ‘봄날의 소나기(Paper Umbrella)’, ‘겨울잠(Hibernation)’, ‘그대뿐인지(All But You)’ 등 감미로운 라이브 무대와 고민상담 코너 등 다양한 순서로 현지 팬들과 가깝게 소통해 열띤 호응을 이끌어냈다.

더불어 2일 오후 리젠트 타이베이(Regent Taipei)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자유시보, 연합보, 애플데일리, 중국시보 등 대만 4대 신문사를 비롯해 야후(Yahoo), 얌(yam), 이티투데이(ETtoday), 나우뉴스(Nownews) 등 현지 언론들이 참석해 예성의 솔로 활동에 대한 관심을 입증해 주었다.

이 밖에도 예성은 MTV ‘Idols of Asia’ 녹화, 대만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KKBOX 인터뷰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하며 첫 솔로 프로모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