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유호진·차태현 디테일 연출 통했다… 호평 속 첫출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최고의 한방'

‘최고의 한방’

무식해서 용감하다고 스스로 평했던 유호진·라준모(차태현)피디의 첫 드라마 도전은 풋풋한 로맨스와 재기 발랄한 웃음을 가득 채우며 의미 있는 첫 걸음을 시작했다. 특히, ‘용쟁호투’ 패러디를 첫 장면에 넣는 도전도 서슴지 않은 두 커플 피디의 재기 발랄함은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2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 이미림, 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의 첫 회는 예상치 못한 웃음을 터트리는 캐릭터 열전이 펼쳐졌다. 1993년 갑자기 사라진 아이돌 스타 유현재(윤시윤)가 2017년 아들 이지훈(김민재)을 만나는 과정이 디테일하면서도 대범하게 그려졌다.

‘최고의 한 방’은 오프닝부터 강렬했다. 이지훈(김민재)이 상의를 벗은 채 얼굴과 상반신에 상처를 입고 여러 거울을 바라보며 “내게도 결국 한 방이 있을까? 적어도 유현재는 그 한방을 날렸다”라고 중국어로 읊조리는 장면이 등장했다. 영화 ‘용쟁호투’를 패러디한 오프닝은 드라마의 제목인 ‘최고의 한 방’에 대한 해설인 동시에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중요한 영감 포인트로 작용했다.

유현재가 최고의 스타로 이름을 날린 1993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했다. 유현재가 속한 J2가 ‘가요톱10’에서 서태지와 아이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다는 설정이나, 유현재가 홍보희(윤손하)와 스캔들을 일으키는 장면 등이 디테일하게 묘사되었다. 유현재가 해체 뒤 실종되는 충격적인 오프닝부터, 태풍 카올라를 만나 2017년으로 시간 이동을 하는 과정이 박진감 넘치게 연출되었다. 당시의 음악 스타일, 패션 스타일은 물론이고, 앨범, 잡지, 삐삐 등 실제 사용되었던 물건들이 현실감을 더했다.

유현재가 태풍이 오던 날, 달을 바라보다 계단으로 미끄러지며 시간의 문을 관통해 2017년으로 이동하는 장면은 극적인 상황과 윤시윤의 깨알 같은 코믹연기, 그리고 좁은 계단이라는 드라마적인 공간이 어우러지며 재기발랄한 연출을 선보였다. 이 같은 시간의 문을 통과한 유현재는 마치 1990년대 달력에서 튀어나온 듯한 황당한 모습으로 2017년 최우승(이세영)과 이지훈·MC드릴(동현배)이 타고 있던 차에 부딪히면서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을 시작했다.

유현재와 이지훈의 만남은 강렬했지만, 두 사람이 만나기까지의 과정은 코믹하게 그려졌다. 이지훈은 노량진의 고시 학원은 최우승이 대신 다니게 하고, 월드기획 대표인 아버지 이광재(차태현) 몰래 춤 연습을 하러 다니지만 끼가 없어 고민에 빠진다. 자신의 끼를 확인해보기 위해 들른 클럽에서 춤을 추다 다른 여자 손님을 만진 것으로 오해를 받고 경찰서에 잡혀가지만, 뜻밖에 경찰인 친구 제복을 입고 있다 경찰 사칭죄로 잡힌 최우승과 만난다. 자신의 친구와 바람을 핀 남자친구 윤기(이광수) 때문에 곤혹스러웠던 최우승은 갈 곳이 없어 이지훈과 길을 나서 과거로부터 날아온 유현재를 만나게 된다.

화려한 카메오는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다. 최우승의 바람둥이 남자친구 윤기로 등장한 이광수는 코믹연기의 달인임을 입증시키는 하드캐리를 선사했다. 노래방 취객으로 변신한 김준호 김대희, 톱스타 MJ(차은우)의 광팬을 연기한 김숙, 20년간 라디오를 진행한 장수 DJ 최화정과 단 한 장면으로도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안길강·고창석·박혁권 등 적재적소의 다양한 카메오들의 활약을 보는 재미가 새로웠다.

‘최고의 한 방’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예능드라마로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오늘(3일) 밤 11시에 2회가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