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이광수, 열연 빛났다… 특별출연의 옳은 예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최고의 한방'

‘최고의 한방’

이광수가 짧은 등장에도 연기력을 쏟아내며 맹활약했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KBS2 ‘최고의 한방’ (극본 이영철 이미림, 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에서 이광수가 윤기 역으로 특별출연하며 존재감을 빛냈다. 코믹하면서도 진지한 장면들을 열연으로 그려내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이날 이광수는 이세영(최우승 역)의 남자친구 윤기 역으로 깜짝 등장했다. 극중에서 윤기는 우승의 룸메이트이자 친구인 세미(은아 역)에게 마음을 빼앗긴 상황. 이광수는 세미와 알콩달콩 로맨스를 능청스럽게 연기해내는가 하면, 이세영에게 들키게 되면서 펼쳐지는 웃픈 장면들을 유쾌하고 코믹하게 그렸다.

특히 몸을 사리지 않는 이광수의 열연은 극의 재미를 더욱 높였다. 세미를 향해 키스를 하려던 그는 멈칫하며 “미쳤나봐 진짜, 취했나봐 분위기에” 라고 말하며 자신의 뺨을 스스로 때렸다. 그러다가도 이세영을 달래는 장면에서는 눈빛이 돌변, 자연스럽고 진지하게 감정 연기를 소화해냈다.

또한 김민재(이지훈 역)에게 펀치를 맞는 장면에서 그는 의자에 앉아 있다가 바닥으로 번쩍 몸을 던지며 쓰러져, 실제 현장 스태프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는 후문. 이렇듯 이광수의 열연은 ‘최고의 한방’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끌어모았고, 짧은 등장에도 ‘신스틸러’다운 존재감을 톡톡히 선보였다.

이광수의 ‘최고의 한방’ 특별출연은 극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차태현과의 깊은 인연 때문이었기에 더욱 빛났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