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김병철!”… ‘군주’에서 보여주는 美친 존재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병철

김병철

배우 김병철의 다채로운 연기가 이목을 끌고 있다.

MBC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 김우재 역을 맡은 김병철이 뛰어난 활약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를 그린 드라마. 김병철은 조선 최고의 권력을 지닌 대목(허준호)의 아들 김우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병철이 연기하는 김우재는 악의 축 편수회의 수장 대목의 아들이지만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인물. 극 중 김병철은 다소 어둡고 무거운 편수회 속에서도 코믹적인 요소를 적절히 섞은 돋보이는 센스로 무겁지만은 않은 분위기를 만들어내며, 긴장감을 완화시키는 역할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김병철은 특유의 섬세한 연기로 허당 매력을 발산하며 등장마다 시선을 강탈하는 신스틸러다운 면모를 가감 없이 발휘했다. 특히 세자(유승호)가 편수회의 진실을 파헤치지 못하게 되는 답답한 장면임에도 불구, 재치 있는 모습을 선보였다.

반면 1일 방송에서는 구리를 찾지 못해 끝내 대편수의 자리를 박탈당하는 장면이 그려지며 김우재의 고난을 예고했다. 이날 김병철은 초라하고 불쌍한 연기을 선보이며 미워할 수 없는 악역임을 입증, 연민을 자아냈다.

김병철은 KBS2 ‘태양의 후예’에서 ‘우럭 닮은 그 양반’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연이어 tvN ‘도깨비’의 간신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큰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최근 종영한 OCN ‘터널’에서는 곽태희 형사로 분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미스터리한 분위기 속에서도 넘치는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매력을 입증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