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쌍둥이 자매의 유쾌한 시댁 입성기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드라마 '별별 며느리' 주역들 /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드라마 ‘별별 며느리’ 주역들 /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아주 귀여운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MBC 새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의 이재진 PD의 바람이다. 이 PD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은 2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작품 소개에 나섰다.

‘별별 며느리’는 쌍둥이 자매 은별(함은정)과 금별(이주연)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가족극이다. 은별, 금별이 원수 집안의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전개된다.

함은정과 이주연을 비롯해 강경준, 차도진, 김영옥, 최정우, 남명렬, 김청, 조경숙, 문희경 등이 출연한다.

이재진 PD는 “귀여운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 시작 전 배우들과 미팅을 하거나 오디션을 볼 때, 하나같이 모두 귀엽더라”며 “함은정은 과거 캐스팅하고 싶었는데 못했다. 이번에 기회가 닿았다. 이주연은 들어오자마자 ‘금별이다’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함은정은 “극 중 은별은 밝은 성격을 지녔고 항상 옳은 말을 하며 당당하게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금별과 만나기만 하면 다투지만 사랑스럽게 그려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연 역시 “귀여운 역할”이라며 “다양한 면을 갖고 있는 것이 매력이다. 극에 활력을 붙어 넣을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이주연(왼쪽), 함은정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주연(왼쪽), 함은정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두 사람은 모두 아이돌 출신으로 연기력 논란에 대한 우려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주연은 “사실 함은정과 쌍둥이 역할을 맡았다고 했을 때 안심했다. 이어 우리 두 사람이 잘하지 않으면 욕을 많이 먹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만큼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함은정은 깜짝 놀랄 정도로 열심히 한다. 선배님들 역시 잘 이끌어줘서 문제없이 잘 하고 있다”면서 “이번 작품을 통해 선입견을 확실히 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함은정 역시 “연기력 논란에 대한 우려도 있지만 선배님들이 편안하게 해주신다”며 “열심히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작품이 성장일기 같은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함은정, 이주연과 연인 호흡을 맞추는 강경준과 차도진의 상반된 매력도 ‘별별 며느리’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강경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경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경준은 “실제 나는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에 대한 표현을 분명하게 한다. 하지만 극중 최한주란 인물은 모든 것을 인내하고 수용하는 성격이다”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태권도 사범 역인데 실제로 배운 적은 없고, 5회 정도에 상의 탈의 장면이 나온다. 체중도 8kg 감량했다”고 말했다.

차도진은 상대 역인 이주연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이주연이 워낙 잘해줘서 촬영장을 즐거운 마음으로 가고 있다”고 웃었다.

끝으로 ‘별별 며느리’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도 내걸었다. 이주연은 “시청률이 21.3%를 넘을 때 강경준과 차도진에게 애프터스쿨, 티아라 안무를 가르쳐 주고 안무를 소화하는 영상을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오는 5일 ‘황금주머니’ 후속으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