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급비밀 경하 “데뷔 후 루머, 많은 분들께 죄송… 성장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일급비밀,경하,쇼케이스

그룹 일급비밀 경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2번째 미니앨범 ‘웨이크업’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인그룹 일급비밀 경하가 데뷔 후 루머에 시달렸던 데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경하는 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미니 2집 ‘웨이크 업(WAKE UP)’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이번 음반은 1집 때보다 더 많이 준비해 나왔다”고 각오를 다졌다.

“1집 때 저희 멤버들이 열심히 활동을 했다”던 경하는 “그런데 제게 안 좋은 일들도 있었고 많이 힘이 들었다”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경하는 지난 1월 데뷔 후 배우 김고은을 닮은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이슈의 주인공이 된 만큼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그가 주목받기 시작한 시점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 그를 둘러싼 루머가 퍼진 것. 당시 소속사 측은 모든 루머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 일축하고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힌 바 있다.

경하는 “제가 힘든 것보다 팀 형들, 저희를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회사 분들에게 너무 죄송했다”며 “다 알면서 모르는 척 하시던 부모님께도 죄송했다”고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형들도 그렇고 많이들 응원해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성공하겠다. 안좋은 일을 겪었으니 한층 더 성장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일급비밀이 오는 4일 두 번째 미니 음반 ‘웨이크 업’을 발매한다. 데뷔 음반 ‘타임즈 업(Time’s Up)’에 이어 일급비밀의 ‘톱 시크릿 스쿨(Top Secret School)’ 시리즈 2탄으로, 히트 프로튜서 팀 스윗튠과 다시 호흡을 맞췄다. 타이틀곡 및 수록곡에 멤버 우영, 정훈, 경하가 랩 메이킹 및 작사에 참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