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이주연 “함은정, 실제 자매처럼 가까워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주연(왼쪽), 함은정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주연(왼쪽), 함은정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이 일일극에 참여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주연은 2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새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의 제작발표회에서 “함은정과 쌍둥이 역할을 한다고 했을 때 안심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함은정과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건 아니었지만 걸그룹으로 활동을 오래 같이 하다 보니까 친숙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 중 함은정을 미워하는 역할이라 친해지지 않으려고 했지만, 어느덧 친자매처럼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이주연은 또 “120부작을 찍고 나면 실제 친동생 같을 것 같다”고 말했다.

‘별별 며느리’는 쌍둥이 자매 은별(함은정)과 금별(이주연)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가족극이다. 오는 5일 ‘황금주머니’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